아이폰이 뭐길래 …

난 이미 아이폰을 샀기 때문에 이런 말을 할 자격이 없는 지도 모르지만, 요즘 주위에서 들리는 말이나 인터넷에 떠돌아다니는 이야기들을 보면 아이폰에 대한 반감이 생긴다. 아니, 정확하게 말해 아이폰이라는 전화기에 반감이 생기는 것이 아니라 아이폰을 사는 것이 유행처럼 번지는 것이나 아이폰 아니면 안 된다는 식의 생각에 대한 반감이다.

얼마나 아이폰이라는 녀석이 이슈가 되었으면 이런 기기에 대한 관심도 없는 사람들조차 아이폰을 이야기하며 언론매체에도 수시로 나오는 것이 아이폰에 대한 기사들이다.

우리나라 통신시장을 보면 이번 아이폰이 가지고 온 변화들, 그리고 앞으로 이끌어낼 변화들이 상당히 크기는 하다. 그동안 국내 업체들에서 이끌어내지 못했던 여러가지 이슈들을 아이폰이라는 녀석이 들어옴으로 수면 위로 끌어올렸고, 이런 이슈들이 긍정적으로 검토되고 이미 적용되었다는 점에서 아이폰의 국내 판매는 큰 일임에는 분명하다.

그리고, 아이폰이 지금까지 국내에 나온 스마트폰들에 비해 좋은 성능을 보여준다는 것에도 동감한다. 멋진 UI와 만족스러운 터치감,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훌륭합 조합 등 아이폰에 대해 흠 잡을 것보다는 칭찬해줄 것들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덕분에 국내 기업에서 생산하는 스마트폰에도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단순히 성능 좋은 하드웨어만으로는 이제 팔아먹기 힘들 것이기 때문에 이래저래 고민들이 많지 않을까 싶다.

직접 아이폰을 써보거나 아이폰을 만져본 사람이라면 아이폰이 좋다는 데는 다들 공감할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아이폰 아니면 안 된다는 식의 과도한 추켜세움이나 심하게 표현해서 아이폰을 찬양하는 이야기를 들으면 짜증이 난다. 아니, 혼자서 좋아 끌어안고 자든 그런 것은 상관이 없는데, 그런 생각을 다른 사람에 강요하는 경우를 보면 불쾌하다. 가끔은 이런 것들로 인해 서로 얼굴 붉히는 일까지 생기는 것을 보면 어이가 없다.

왜 그래야 할까? 내가 좋아한다고 다른 사람들도 반드시 좋아해야만 할까? 결국 이 이야기도 다른 사람과 내 생각이 다름을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생기는 문제다. 왜 우리는 우리 생각을 다른 사람에게 강요해야만 직성이 풀릴까.


신고

'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범시민  (2) 2009.12.13
프로젝트 실패에 대한 책임은 누구한테 있는가?  (4) 2009.12.11
아이폰이 뭐길래 …  (14) 2009.12.09
내 총을 받아라!  (4) 2009.12.08
태평양 한가운데 한글 지명이 있다?  (6) 2009.12.07
그러고 보니, 12월이네!  (8) 2009.12.06
Trackback 1 Comment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