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목민'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5.26 사막별 여행자, 사막의 어린왕자 (4)

사막별 여행자, 사막의 어린왕자

황량한 사막, 사방을 둘러봐도 보이는 것은 모래 뿐일 것 같은 그곳에도 사람이 살고 있다. 결코 쉽지 않은 삶을 살아가고 있을 것 같은 그들은 여유로운 삶을 살고 있다. 사막에 살고 있는 이들은 자신들을 자유인이라고 부른다. 이 자유인 중 한 소년이 우연한 기회에 <어린 왕자>를 받게 된다. 이 책 한 권은 사막의 소년을 꿈꾸게 만들며, 소년의 꿈은 그를 사막을 벗어나 프랑스 파리까지 가게 만든다.

파리에 온 소년의 눈에 보이는 모든 것들은 생소하고 신기하기만 하다. 문명세계의 갖가지 편리한 도구들을 본 소년은 감탄하고, 넘쳐나는 음식들과 물을 본 소년은 세상이 불공평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점차 문명세계에 익숙해져가는 소년은 사람들 속에서 이상한 점을 하나씩 찾아가게 된다. 왜 이 사람들은 이렇게도 바쁜 걸까? 자신의 가족보다 지구 반대편 사람들의 이야기가 더 중요한 걸까? 왜 오늘을 위해 살지 않고 내일을 위해 사는 걸까? 왜 지금 가진 것에 만족하지 못하고 더 많이 갖기를 원하는 걸까?

사막에서 온 소년의 눈에 비친 문명세계의 사람들은 고독하며 욕심 많고 조급하다. 소년은 이런 사람들에게 가난하지만 소박하고 지혜로운 사막 유목민의 이야기를 들려주기 위해 노력한다. 보육교사를 하며 아이들에게 사막 유목민들의 지혜를 들려주고 라디오 방송에 나가 이야기를 들려주고 신문기사를 쓰고 그리고 이 책을 썼다. 풍요롭지만 결코 풍요로운 삶을 살지 못하는 사람들, 그래서 우리들은 이 책을 읽으며 생각을 하게 되는 것 같다.

'무사'는 아프리카 사하라 사막에서 온 유목민이다. 그가 살던 사막에는 테제베는 물론 지하철도, 엘리베이터도, 자동문도 없다. 그곳에서 새로운 목초지를 찾아 이동하며 살아가는 유목민들은 지도나 표지판이 아니라, 별과 은하수를 보고 방향을 잡는다. 문명세계의 사람들은 자신의 하루를 일정표에 맞춰 계획하고 시간을 분과 초로 나누어 바쁘게 뛰어다니지만, 사막 사람들에게는 오직 아침과 점심, 저녁이 있을 뿐이다. 문명인들은 십대 시절부터 노후를 걱정하지만, 유목민들은 그렇지 않다. 그들은 자명종 소리에 맞춰 하루를 시작하지 않고 밝아오는 태양과 함께 자리에서 일어나며, 지상에 어둠이 내리면 주어진 하루에 감사하며 잠자리에 든다. 그들은 미래에 살지 않고 지금 이 순간을 살아간다. 시간을 재지 않으며, 돈이나 물건의 양을 재지 않는다. 양 한 마리는 그대로 양 한 마리일 뿐, 몇 킬로그램의 고깃덩이나 얼마짜리 물건으로 바뀔 수 없다.

<사막별 여행자>, 무사 앗사리드 지음, 신성영 옮김, 문학의숲, 2007년 8월, 238쪽.

사막 유목민들은 사막에서 자기 자신을 만난다고 한다. 고통이 가득 찬 공간일 것 같은 그곳에서 그들은 어떻게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볼 수 있는 걸까.

사막이 아름다운 이유는 자연성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자체로 진(眞)이며, 진이기 때문에 깊고 아름답다. 사막에서 진정한 자아와 만나지 않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사막은 거울과 같기 때문이다. 자기 자신과 만난 자는 내면의 평화를 이룬다. 그리고 그 내면의 평화는 침묵 속에 존재한다. 삶의 소란들 속에서 물러나 어떠한 자기 내면의 울림과, 하늘로 곧바로 상승하는 정신성과 하나로 일치될 수 있기 때문에 사막은 아름다운 것이다.

<사막별 여행자>, 무사 앗사리드 지음, 신성영 옮김, 문학의숲, 2007년 8월, 209쪽.

있는 그대로에 만족하며 살아가는 법, 쉬운 것 같지만 결코 쉽지 않은 일이다. 있는 그대로를 보는 눈을 갖는 것도 참 어려운 일이다. 너무 풍요롭기 때문일까. 너무 가진 것이 많아서 더 욕심이 많아지는 걸까.


신고
Trackback 1 Comment 4